김홍도와 신윤복-간송미술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1.06.0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800원

본문내용

10월 29일에 간송 미술관을 다녀왔다. 4호선 한성대 역에 내려서 밖으로 나오니 간송 미술관 안내판이 보인다. 아무 생각없이 그 표지판이 가리키는 방향을 따라서 길을 걸었다. 처음 찾아가는 곳이라 간송 미술관이 어디에선가 불쑥 튀어나올 것 같은 기분에 주위를 자세히 살펴보면서 천천이 발걸음을 옮겼다. 약간은 을씨년스러운 날씨에 허름한 집들, 약간은 촌스러운듯한 벽화들을 보면서 왠지 우울해지는 기분이었다. 금방 도착할 줄 았았던 미술관은 계속해서 나타나지 않아서 길을 잘못들었나 싶어 사람들에게 간송 미술관을 물어보았지만, 사람들은 ‘간송 미술관?’ 이런 표정들이었다. 전철역에서 내리자마나 본 표지판에는 분명 우리 동네 명소라 했는데...... 피식 웃음마저 나왔다. 그래서 결국은 바로 앞에 있다는 성북 초등학교를 물어서 찾아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