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현악기연주회

등록일 2001.05.1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50원

목차

네오스트링콰르텟 창단 연주회를 다녀와서

날짜:2001년 5월 10일 목요일
시간: 오후 7시 30분
장소: 대덕과학문화센터 콘서트홀
주회: 대전 예술 기획

본문내용

이번 음악회 역시 레코드 가게를 돌아다니면서 얻은 초대권을 이용했다. 두명의 바이올린 연주자와 한명의 비올라 연주자. 그리고 첼로 연주가 이 넷이서 여는 이번음악회는 음악회의 제목으로 보아서 음악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소모임?의 창단식 처럼 생각되었다. 음악의 이해라는 수업을 재이수 하면서 남들보다는 몇번 더가본 음악회지만 그래도 이렇게 관현악기 3개의 종류만을 갖고 여는 음악회는 이번이 처음이였다.7:00 롯데리아 앞에서 택시를 타고 대덕과학문화센터 콘서트 홀에서 내렸다. 길이 막히는 관계로 공연 15분전에 들어 왔는데 사람들이 너무 없어서 '과연 연주회를 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우산을 뒤집어 놓은 듯한 천장 장식이 특이하다고 느끼면서 이 건물 내부의 신비로운 분위기 조성에 대해 감탄하고 있는사이 15분이 지났는데도 객석은 반이상이 텅비어 있었다. 하지만 7시 30분에 나온 안내방송이 내 맘을 안심 시켜 주었다.
방송이 나오고 팜플렛에 나온 사진보다 더 나이들어 보이는
네명의 연주자가 차례로 입장을 했다. 빨강색 드레스를 입은 바이올린 연주자, 핑크빛 드레스를 입은 다른 한명의 바이올린 연주자. 살색의 드레스를 입은 비올라 연주자가 나왔는데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눈으로 구분 할수 가 없었다. 그래서 '깡깡'거리는 소리고 살색이 비올라라고 생각했다. 그러더니 각자 자신들의 악기를 조율하고 서로의 눈을 맟추더니 첫곡이 시작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