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민론

등록일 2001.05.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무릇 이룬 것을 함께 즐거워하며 늘 보는 바에만 구애되는 자들이란 그냥 법이나 지키면서 윗사람에게 부림을 당하는 恒民들이니 恒民은 두렵지 않다. 모질게 착취당해 살을 깎고 뼈골이 부숴져 집의 수입과 땅의 소출은 다 바쳐서 그 끝없는 요구에 제공하느라고 수심겨워 한탄하면서 그 윗사람을 탓하는 이는 怨民이니 怨民도 반드시 두렵지는 않다. 푸주간 속에 자취를 감추고 몰래 딴 마음을 품고서 천지간을 흘겨보다가 행여 사고라도 있으면 자신의 원을 풀어보려 하는 자는 豪民이니 대저 豪民이란 크게 두려워할 만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