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을 답사하고나서(도자예술)

등록일 2001.05.12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국립중앙박물관을 답사하고 나서..(도자예술편)
말로만 들어보고 처음 가보는 국립중앙박물관이었다. '박물관'하면 떠오르는 생각은 소풍 때 갈데 없어서 그냥 가는 곳 학교에서 교육차원에서 가는 곳이라는 별로 친근한 느낌이 들지 않는 곳이었다. 항상 박물관 가면 보이는 석기, 도자기, 금속공예품 등 너무 식상해 보였고 지루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만큼은 달랐다. 고등학교나 중학교 때의 짜여진 틀 속에서 계획된 시간 안에 수박 겉 핡기 식으로 본 것이 아니라 내가 진정으로 보고 싶기도 했지만은 수업 시간에 들은 것을 한번 비교해 보고 싶었기 때문이기도 했다. 한국 도자 예술에 대해 많은 비디오를 보며 교수님의 설명을 들어 과연 진정 우리 도자 예술의 역사와 그 실상을 눈과 몸으로 체험해 보고 나의 생각을 정하고 싶어서였다...

박물관은 지상 1층 2층 지하 1층으로 되어 있었는데 이중 도자유물은 1층 전시실에 있었다. 그 곳에는 내가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은 목적을 이루고 그들을 보고 무언가 느낄 수 있을만큼 많은 유물이 가까이 있었다. 한국의 미술은 언제나 담담하다. 그리고 욕심도 없다. 없으면 없는대로, 있으면 있는대로의 솜씨가 별로 꾸밈없이 드러난 것, 다채롭지도 수다스럽지도 않은 그다지 슬플 것도 즐거울 것도 없는 덤덤한 매무새가 한국 미술의 마음씨임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도예학] 우리나라 현대 도자예술의 흐름 9페이지
    이처럼 각 대학에서 정식으로 도예 및 공예를 교육하게 되고 국전 공예부가 창설되면서 한국 근대공예는 본격적으로 변혁을 시작하게 되었다. 특히 산업화가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서구의 디자인 개념이 확산되면서 이러한 경향은 두드러지게..
  • 백자대호 1페이지
    내가 화려하지도 아무런 무늬도 없는 백자대호를 선택한 이유는 그당시의 조선시대 서민들의 생활을 대표할만한 꾸밈없는 멋이 보였기 때문이다. 백자대호는 입언저리가 예각을 이루며 은행알처럼 깎여졌고, 몸체는 풍만하고 둥근 달항아..
  • 백자철화포도문호 2페이지
    감상문을 쓰기 전 나는 고민에 빠졌다. 비취색의 색상이 너무나 아름답고 부드러운 청자를 선택하느냐.. 순백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백자를 선택하느냐의 갈림길에서 나는 포도넝굴 그림에 끌려 백자를 선택하고 말았다. 내가 선택..
  • 도자 예술의 이해 3페이지
    우리는 일상생활 속에서 많은 도자기를 접하고 있다. 밥그릇을 비롯해서 찻잔, 접시, 꽃병에 이르기 까지. 하지만 여지껏 살아오면서 도자기에 대해 관심은 그리 많은 편이 아니었다. 중학교 미술시간에 도자기를 만들어 본 적이 있기..
  • 이천도자기축제 4페이지
    최초 개최년도는 1987년으로 주최와 주관기관은 이천도자기축제추진위와 이천시가 되어 도자예술을 통한 ‘미래의 아시아를 빚자(Reshaping Asia)’를 주제로 오랜 역사와 전통 속에 묻혀있는 아시아 도자문화의 원형을 끌어내..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