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미안을 읽고...

등록일 2001.05.0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나는 이 작품을 읽으면서 '에밀 싱클레어'라는 인물 대신에 나 자신을 가져다 놓고 이 평범한 소년의 삶과 정신적 방황에 동행하면서, 나의 가장 귀중한 보물인 '자신'을 재발견하였고, 나 자신을 만나는 커다란 수확을 거둘 수 있었다.
또 나는 이 작품의 많은 문장 중에서도 이 문장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 알은 곧 세계다. 태어나려는 자는 한 세계를 파괴하지 않으면 안 된다.
새는 신에게로 날아간다. 그 신의 이름은 아프락사스이다.'
새가 알을 깨고 나오는 듯이 우리 자신도 한 꺼풀 한 꺼풀을 벗어내고 내면의 자아를 찾아야 하고, 태어나려는 자가 한 세계를 파괴하듯이 자신의 자아를 확립하기 위한 과정은 쉽지만은 않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같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