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명사-도솔가

등록일 2001.04.28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본문내용

景德王十九年庚子四月朔, 二日竝現, 挾(浹)旬不滅. 日官奏: "請緣僧, 作散花功德則家*양(禳)." 於是潔壇於朝元殿, 駕幸靑陽樓, 望緣僧. 時有月明師, 行于阡陌時之南路, 王使召之, 命開壇作啓. 明奏云: "臣僧但屬於國仙之徒, 只解鄕歌, 不閑聲梵," 王曰: "旣卜緣僧, 雖用鄕歌可也." 明乃作도率歌賦之, 其詞曰: 今日此矣散花唱良, 巴寶白乎隱花良汝隱, 直等隱心音矣命叱使以惡只, 彌勒座主陪立羅良,
경덕왕 19년 경자년 4월 초하루 날 해가 둘이 나란히 나타나서 열흘이 되도록 그대로 있었다. 천문 맡은 관리가 아뢰기를 인연이 닿는 중을 청하여 신화 공덕을 베풀면 억매기를 할 수 있다고 하였다. 이래서 조원전에 깨끗이 단을 모으고 왕이 청양루로 거동하여 인연 닿는 중을 기다렸다. 이 때에 월명스님이 절 남쪽 길인 밭 둑길로 가는 것을 왕이 오게하여 단에 올라 기도를 하라고 시켰다. 월명이 아뢰되 "소승이 활라의 무리에 속 했을 따름이라 안다는 것이 향가 뿐이요 불교 노래는 서투릅니다." 하니 왕이 말하기를 "이왕 인연 닿는 중을 만났으매 향가를 사용하더라도 좋다."하였다. 월명이 곧 도솔가를 지어 읊으니 그 가사에 이르기를
오늘 이리 산화가 부를 제
뽑히어 나온 꽂아 너희는
참다운 마음이 시키는 그대로
부처님 모시여라.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