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사회와 그 적들

등록일 2001.04.2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본문내용

나는 처음 이 책을 읽었을 때 좀처럼 시대적 배경을 알아낼 수 없었다. “시국대토론회”니 “백골단”하는 용어들은 어렷품이 들어는 보았지만 솔직히 잘 모르는 것들 이었다. 그리고 이 단편소설이 독자에게 무엇을 던져주는지 잘 이해할 수 없었다. 단지 제목만 멋있는 것 같았다. 문체에서도 사투리나 알 수 없는 몇몇 단어들이 나와, 흡사 조정래씨의 “아리랑”이나 “태백산맥”을 읽는 것만 같았다. “김소진”이란 작가에 대해서도 아는 바가 없고 이 단편 하나만으로는 작가의 세계관을 이해하기가 부족해서 부득이 책 한 권을 사게 되었다. 11개의 단편들이 들어있었는데 그 중 몇 개만 읽어 보았다. 그러나 역시 마찬가지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