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낌 극락같은

등록일 2001.04.2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본문내용

서연의 장례식장에서 함이정이 아들 조승인과 과거 회상으로 시작된다. 동연과 서연은 불상제작자인 함묘지의 제자들이다. 동연은 스승보다 더 탁월한 재능을 진정받고 싶은 욕망을 지녔으며 서연은 평범한 모습에 사려가 깊다. 그 둘은 불상제작에 대한 생각또한 완전히 다르다. 동연은 부처의 형태를 미숙하게 만들면 그 속에 부처의 마음이 없지만 부처의 형태를 완벽하게 만들면 부처의 마음도 거기에 있다고 믿어 불상을 완벽한 형태로 만들어 그 속에서 부처의 마음을 찾으려 한다. 이에 반해 서연은 완벽한 형태의 불상에서도 부추의 마음은 느낄 수 없음을 토로하며 부처의 마음이 담기지 않는다면 완벽한 형태는 무의미하다고 주장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