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문의 즐거움'을 읽고

등록일 2001.04.1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필자가 말한 "난 바보니까"라는 말은 참으로 관조적인 자세가 아닌가 한다. "난 바보니까요"라는 말하고나면 눈앞이 밝아지고 마음에 여유가 생기는 것을 느꼈다는 것은 참으로 공감할수 있는 평범한 진리인 것 같다. 어차피 나는 바보니까 못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할 수 있으면 당연하다는 사고방식으로 자기 자신을 바로잡고 경직된상태에서 해방시켜주는 것이다. 자기자신에 대한 과대망상은 오히려 자신에게 스트레스를 주고 압박감을 심어주기 마련이다. 또한 능력부족에서 오는 열등감 또한 자신의 능력을 더욱 위축시키는 결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