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적과 수단의 정당성- 미제라블과 몽테크리스토 백작을 읽고

등록일 2001.03.18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서론
2.본론
(1) 레미제라블
(2) 몽테크리스토 백작
3. 결론


본문내용

서론
코소보 사태는 과연 인도주의를 위해 무력이 사용될 수 있는가라는 윤리적인 문제를 낳고 있다. 당사자 아닌 제 3자의 입장에서 비록 약자를 보호한다는 것이 목적을 표방하고 있지만, 전쟁의 당사자인 세르비아 인들의 입장에서 그것이 또다른 폭력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어떠한 평화적인 중재노력이나 채널을 닫아버린 채 벌어지고 있는 이번 사태가 원만한 방법으로 해결되기 바라는 것은 무리가 아닌가 한다. 오히려 두 민족간의 갈등만 심화시키게 될 뿐 서로간의 원한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 화해와 용서의 장은 될 수 없을 것이다. 19세기부터 문제가 되기 시작한 유럽의 화약고 발칸 반도는 이제 20세기 전 시기를 통털어 계속된 이념전쟁과 민족전쟁으로 갈라져 가고 있다. 과연 목적이 정당하다면 수단은 어떤 방식이건 가능한 것인가? 그리고 목적과 수단의 정당성을 판가름하는 기준은 무엇이 되야 하는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