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읽는 김동리<무녀도>

등록일 2001.03.12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Ⅲ. 결론

본문내용

김동리 소설을 읽는 사람이면 누구나 그의 작품의 많은 부분이 민속적이고 토착적인 소재로 이루어졌다는 것을 쉽게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의 작품에 나타난 향토색 짙은 이러한 소재와 풍경이 지니고 있는 참된 뜻을 이해하기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무녀도는 검으스레한 묵화의 일종이었다'라고 시작되는 무녀도(《중앙일보》, 1936. 5.)가 김동리 문학이 진정한 출발점이자 그 본질에 해당된다는 사실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김동리는 무녀도를 세 차례<첫 번째 改作-1947년 창작집『무녀도』(을유문화사), 두 번째 改作-1963년 창작집『등신불』, 세 번째 改作-1978년『을화』(문학사상사)>나 개작하였다. 다르게 말하면 우리는 3가지의 다른 무녀도를 읽고 있는 셈이다. 한 작가가 전 생애에 걸쳐 이처럼 한 가지 주제에 매달린 경우 또한 흔하지 않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