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청사기-국립 중앙 박물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0.12.17 훈민정음 (gul)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머리말



본문
1.분청사기의 시대적 배경
2.분청사기의 특징과 종류
3.분청사기의 형태와 문양
-예술성을 중심으로


맺음말

본문내용

문양은 다양하고 재미있다. 고려청자의 문양이 거의 상감위주이고 정교하지만 획일적인 것에 비해 훨씬 회화적이었다. 상감법에는 고려청자의 영향을 받은 듯 하지만 문양에서 자유로움을 추구한다. 모란잎을 간략화해서 대범하게 재구성한 것이 많았는데 모란은 부귀와 번창을 의미한다고 한다. 지극히 현실적이고 어떻게 보면 주술적이면서 민화적이다. 상감법 뿐 아니라 여러 가지 기법에서 모란문양이 나타나는데 묘사위주보다는 전체적으로 실루엣만 떠서 표현했기 때문에 시원시원하고 현대적이며 회화적으로 느껴졌다. 모란 문양 뿐 아니라 물고기모양이나 산을 형상화 시킨 것 같은 것, 용 모양 등 다양했다. 이것들도 모두 기호화되거나 추상화 되었는데 같은 상감법을 쓰더라도 고려청자와는 색깔 뿐 아니라 형태문양부터 수더분하면서도 현대적이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관람후기]국립중앙박물관-도자공예 11 페이지
    ☺국립중앙박물관 관람 후기 박물관에 다녀와서 리포트를 제출하라는 과제를 받았을 때는 너무 짜증이 났었다. 박물관의 규모와 전시물들에 대해 들은 바가 있어서 어느정도의 호기심은 있었지만, 엄청난 인파가 몰릴 것이라..
  • 국립중앙박물관 견학문 9 페이지
    1. 머리말 4월 1일. 어제까지만 해도 맑았던 하늘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하더니 결국엔 비가 내렸다. 과 친구들과 함께 만나기로 했지만 난데없는 비 때문에 시간이 지연되고 결국 다른 시간대에 관람하게 되었다. 여러 박물관을..
  • 국립중앙박물관을 다녀와서 (도자기) 5 페이지
    1. 토기 토기는 국립중앙박물관 1층에 위치해 있다. 덕분에 4가지 도자기 중 가장 먼저 만나보게 됐다. 각양각색의 토기들이 전시돼 있었는데, 그중 내 눈길을 사로잡는 작품이 있었다. 청동기 시대에는 무늬가 거의 없는 ..
  • 중앙국립박물관을 다녀와서 (백자,분청사기, 청자) 5 페이지
    백자(순백자) 맨처음 박물관에 들어와 보게된 백자이다. 왜냐하면 수많은 백자들 가운데에서 반짝반짝 빛이나면서 존엄한 자태를 진드거니 나타내고있었다. 우리나라 항아리! 조선을 대표하는 바로 ‘순백자‘ 이다! 분청사기 ..
  • 국립 중앙박물관 5 페이지
    박물관에 들어서면 2층으로 선사, 원삼국, 고구려, 백제, 가야, 신라,통일신라로 나뉘어 전시되어 있었는데, 그 구조가 시대순으로 볼 수 있도록 되어있었다. 선사시대, 신석기에는 처음으로 토기가 만들어지게 되는데 반구형으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