앎과삶

등록일 2000.12.08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I. 序言
II. Immanuel Kant와 私的 領域
III.Herbert Mead의 사적 계기와 공적 계기
IV. Hanna Arendt의 제 3의 私的 領域
V. 問題提起
VI. 結論

본문내용

사람들은 흔히 이미 기존에 존재하는 정해진 틀에 변화를 주기 보다는 그 잘 짜여진 틀 속에 자기자신을 맞추어 가려는 경향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렇게 정해진 구조의 틀 속에 맞추어만 가다보면 결국은 그 틀 속에 자기자신을 가둬버리는 결과를 낳게 될 지도 모르는 일이다. 또한 자아를 망각한 채 끝없는 미로속에서 해메이게 될 지도...
현대와 같은 그것도 극도로 익명성이 보장되는 정보화 사회 속에서는 더욱더 자기자신만의 고유성을 찾아가는 것이 어렵게 됨을 새삼 느끼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