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소포타미아와 이집트 문화에 대한 고찰

등록일 2000.12.04 MS 워드 (doc)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부: 이집트
2부: 메소포타미아
결론

본문내용

메소포타미아와 이집트인들은 개체는 사회의 일부분이며 사회는 자영 속에 깊이 뿌리를 박고 있고,자연은 신적인 것의 현상일 뿐이라고 생각 했는데 이것은 고대인에게는 일반적으로 받아 들여 젔던 것 같다.그러나 히브리인들은 이를 특유의 고집과 오만한 태도로 거부 했다. 고대인들의 자연을 보는 태도인 ‘당신’과 다르게 히브리인 에게 ‘당신’은 사람들과 특별한 관계에 있었다.게다가 신의 의지는 인간들 가운데 자신들에게만 초점이 맞추어진 것으로 느꼈다.’선택된 백성’의 역사는 신의 역동적인 신의 계시가 되었으며 인간은 신의 해설자이고 그의 의지를 실현하는 임무 까지 맡을 수 있었다.그들은 절대적인 초월신의 교리로부터 옛날부터 존중되어 온 가치들을 거부하고 새로운 가치를 부여했고 신의 의지라는 새로운 신화를 창조 했다.그러나 이는 새로운 형태의 신화로서 이를 극복하는 임무는 그리스인들에게 남겨졌다.
그리스 철학은 초기부터 대담하게 종교적 표상의 관례적인 의무를 무시 하였다.밀레토스 철학자들은 그것을 지성의 영역으로 옮겨 놓고 우주는 이해 가능한 천체라고 주장 하였고 ‘Logos’로 이것을 파악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성을 초월하는 것이기 때문에 계시에 관해서는 논할 수 없었다.이성은 최고의 중재자 였고 인간의 정신은 자기 자신을 인정하고 스스로 창조하거나 변경하거나 발전 시킬 수 있다고 보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