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남북경협

등록일 2000.11.1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50원

목차

목차

1.남북경협(南北經協)의 개관(槪觀)
2.남북경협(南北經協)의 방식(方式)

<사업추진 과정에서의 유의점>
<계약 합의시 유의사항>
<기술이전 관련>

3.남북경협(南北經協)에 대해 느끼는 점






본문내용

남북경협(南北經協)의 개관(槪觀)

우리는 1948.8.15 이후로 분단되어 살아왔다. 6.25를 거치면서 남북간의 어떠한 교역이 없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북한의 경제가 길을 찾지 못하고 쇠퇴에 들어서자 남한은 북한에 지원을 통한 개방의 길을 열게 하려했다.
첫째로 시작된 경제 협력은 원조였다. 기근에 시달리는 북한에게 쌀을 공급해줌으로서 개방의 시작으로 만들었다.
이제는 원조란 말은 찾아보기 힘들다. 최근에 비료 15만톤을 주기로 했지만 그런 일방적인 원조는 이제 더 이상 찾아보기 힘들다. 이제는 남한이 북한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북한과의 실질적인 경협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남북경협에 기여를 하고 있는 기업은 단연 현대이다. 현대가 거의 독점적으로 북한과의 사업을 협력 추진해나가고 있으며 단기간적인 추세로 볼 때 현대가 이를 주도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98년 6월16일 정주영 현대 명예회장이 '통일소' 5백 마리를 몰고 판문점을 통해 방북한 이래 1년을 맞아간다.
현대는 그동안 금강산관광 사업을 성공시킨 것을 비롯, 남북간 경제협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직 서해안공업단지 조성사업 등 굵직한 협력사업들이 구체화되고 있지는 못하지만 다른 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오랜 남북경제교류 '휴지기'를 가졌던 현대의 성과는 '남북경협=현대사업'이라는 등식을 만들 정도로 '국민의 정부' 들어 남북경협에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정주영 명예회장 방북은 각종 남북경협사업 진행의 출발점이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대는 98년 10월 27일의 두 번째 방북에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금강산관광사업을 금강산종합개발사업으로 확대 발전시키기로 합의하고 동시에 서해안공단조성 사업과 평양시내 체육관 건립사업 등에도 합의하는등 많은 일을해왔다. 이런 경제교류는 남북간 긴장완화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을 정도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