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과 성

등록일 2000.11.06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질병과 성] 투병중 성생활 해롭지 않다

환자의 성충동

우울증

방사선치료나 항암요법

결론

본문내용

[질병과 성] 투병중 성생활 해롭지 않다
암수술을 받은 환자라고 성충동을 느끼지 않을 리가 없다. 성욕은 정상적인 생리반응이라는 측면에서 회복의 조짐이라고도 볼 수 있다.
부부관계가 가능하다면 암환자는 더욱더 삶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고 회복이 빨라지며 사회로의 복귀도 한결 수월해질 것이다.
암환자 자신은 물론이고 가족이나 주위 사람들까지 암치료가 끝나고 몇년이 지나도 암환자라는 생각을 떨쳐버리지 못한다. 자신이 이제 정상인이라고 생각하도록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주위의 도움이 필요하다. 이때 자연스러운 부부관계는 심리적으로 효과가 크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