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빈과 리이치의 일탈문체론

등록일 2000.11.05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레빈과 리이치의 일탈문체론>>

일탈이란 무엇인가? 일탈은 몇몇 유형의 규칙성을 암시하고, 그 규칙성의 파괴는 일탈을 구성한다. 이것은 시적 언어와 산문 언어-일상어와 흡사-의 대조를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시적 언어는 산문 언어보다 더욱더 통일되며 고도로 압축된다. 그리고 시적 언어는 보다 새로운데, 즉 그것은 산문언어보다 많은 일탈들을 포함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새로운 것, 즉 낯설게 느껴지는 부분 등을 가리켜 일탈 혹은 일탈의 토대를 제공한다고 볼 수 있다.
반면 어떤 일탈의 유형들은 제거되어야 하는데, 실어증 유형들과 관련된 보다 일반적인 언어적 일탈의 종류들이 그것이다. 이와 같은 종류의 일탈들은 자동적으로 결정되고, 그래서 화자의 자유로운 선택을 나타내지 않는 한, 명백하게는 일탈의 시적 가능과 관계없다. 리파테르가 소위 작가 발화의 나쁜 버릇들이라고 부른 것, 즉 서로 어떤 유사한 상황들에서 심리적으로 결정되어 무리하게 재발된 연속들은 관계가 없지 않다. 자동적이지 않는 한, 외도된 결과들이 아닌 말의 실수들과 임시적인-혼합어와 같은 현상들 또한 고찰에서 제거될 수 있다.
그러므로 언어의 배경을 배경으로 하여 생산된 일탈들과 문학장르로서의 시의 관습들을 배경으로 하여 생산된 일탈들 사이의 기본적인 구별을 해야만 한다. 후자의 일탈들은 많은 관습들이 존재하는 만큼 많은 형태들을 취한다. 예컨대 운율적인 도치들ㆍ소네트에서의 일탈ㆍ대문자로 시행되는 관습으로의 일탈ㆍ시에서 관습처럼 사용되는 방언 표현 또는 일반적 표현의 포함에 의하여 일탈될 수 있다.
이러한 규범들의 근거는 시대에 따라 변화하지면, 규범들 자체들은 항상 현존한다. 고전적ㆍ낭만적ㆍ퇴폐적 등과 같은 비평 용어들은 단지 예술 형태의 규범들이 관찰되는 정도뿐만 아니라, 암시적으로 규범들의 존재 정도를 입증한다. 이러한 관점의 통상적 언어 해석에서, 규범들은 언어 연쇄에서의 다양한 위치들에서 마주칠 것으로 다소 기대하는 것과 일치하는데, 그 언어 연쇄들에서 이 규범들은 우리의 언어 경험의 토대 위에서 기억되어진다. 우리의 언어 경험은 산문 또는 비-시적 언어를 수반하기 때문에, 규범들은 "우연의" 또는 "일상의" 언어로 종종 언급되는 것에 의하여 결정된 것들이다. 그래서 언어의 표본들을 통계적으로 분석함에 의해, 사람들은 주관적 규범들의 개념을 보다 명백히 하려 하는데, 이러한 표본들은 이 중립적, 산문적, 또는 "일상적" 용법을 기술하려는 목적으로 선택된다. 즉 표본에서 발생한 단어들의 서열-순서를 시에서 발생하는 단어들의 서열-순서와 비교하는 것은 시적 조사의 무엇인가를 드러내는 것으로 기대될 수 있고, 일탈은 표본 자료의 분석에 의하여 얻은 전의의 가능성들을 시에서 주어진 연속과 비교함에 의하여 합리적으로 설명될 수 있다.
이를 기본으로 하여 리이치의 1ㆍ2ㆍ3차를 레빈의 네 일탈과 연관지어 설명하겠다.

<1차적 일탈>
앞에서 말한 일탈<font color=aaaaff>..</font>

본문내용

<<레빈과 리이치의 일탈문체론>>

일탈이란 무엇인가? 일탈은 몇몇 유형의 규칙성을 암시하고, 그 규칙성의 파괴는 일탈을 구성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