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년 만의 귀향

등록일 2000.11.03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본문내용

글을 읽는 동안 나는 고 마태오 신부의 혼이 나를 진리에로, 그러니까 하느님의 참된 관계속으로 계속 이끌어 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동시에 그의 조국과 민족에 대한 사랑은 이 분단의 시대를 살고 있는 나에게 무관심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심원한 정적으로 나를 감쌌다.
내가 이 [43년만의 귀향]이란 책을 읽고 그에게 느낀 감정은, 그는 겸손과 신념으로 충만된 하느님의 사람이요 사랑과 용서를 갈구하는 이 분단된 조국의 아들로서 나에게 다가왔다는 것이다.
고 마태오 신부는 겸손한 하느님의 사람이다. 그가 하고 있는 모든 말 속에는 겸손이 배어있다. 그가 한 말들을, 지극히 도전적이며 절실한 것으로 대할 수 있었던 이유도 필경 그 때문이었던 것 같다. 그의 이야기는 나와 아주 가까운 사람이 들려주고 있는 이야기 그것이다. 고 마태오 신부는 결코 멀리 떨어져서 이야기 하고 있지 않다. 즉 그는 우리와 동떨어진 어디 외국에 대해 말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동족, 우리의 핏줄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43년 만의 귀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