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감상문(험난했던 무등산 등정을 마치고)

등록일 2000.11.0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A+ 받으세요~~

목차

무등산 등정을 마치고 쓴 여행감상문 입니다.
많이 참고하세요.

본문내용

와 정상이다!" "야! 호!" 우리는 목이 터져라고 야호를 불렀다. 그리고 기념돌도 챙겼다. 정말 상쾌했다. 하지만 바람이 아주 성난 사자처럼 불어서 나는 제대로 서 있지도 못하였다. 반쯤 구부린 채 바위를 잡고 있었다. 자연에는 仁愛가 없다고 하였던가 자연의 위대함이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우리들은 너무 추워서 충분한 시간을 두고 정상의 기쁨을 즐기지도 못하고 곧 내려왔다. 올라갈 때보다 내려갈 때를 더 조심하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이며 하산하였다. 노래 부르며 내려오는 기분은 정말 홀가분했다. 그 성취감 만족감 정말 큰 것이었다. 올라왔던 코스로 다시 다 내려왔을 때 우리는 완전히 지쳐 있었다. 집까지 걸어가자던 우리의 약속은 지켜질 수가 없었다. 버스를 탈 수밖에... 그렇지만 서로가 웃는 모습이었다. 그리고 우리는 다시 매연 공해 독이 가득한 현실을 살고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지형학] 무등산 지형 6페이지
    광주광역시와 전라남도 담양군 남면, 화순군 이서면과의 경계에 있는 산.높이 1,187m. 소백산맥에 솟아 있으며, 산세가 웅대해 성산(聖山)으로 알려져 있다. 백제 때는 무진악(武珍岳), 신라 때는 무악, 고려 때는 서석산(瑞石山), 그밖에 무정산·무당산·무덕산 등으로..
  • 무등산의 환경보호 8페이지
    산을 오르며 자연과 하나 됨을 느끼고, 맑은 공기를 느끼고, 산새 소리도 들으면서 산이 주는 이로움을 깨닫게 되면 자연히 산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과 그에 따른 행동이 수반될 것이다. 무등산 사랑 캠페인이나, 무등산 등산대회, 무등산 수박 먹기 대회 등을 개최하여 무등..
  • 무등산 산행기 3페이지
    2005년 11월 5일 아침 7시 30분에 기숙사를 나섰다. 수업을 같이 듣는 친구 현진이와 아침 7시 40분에 만날 약속을 했던 터라 부리나케 약속장소로 향했다. 현진이를 만나 한손에는 점심밥인 김밥을 들고 또 다른 손에는 통닭을 들고 늦었던 터라 택시를 타고 원효사..
  • 무등산의 지형과 암석 6페이지
    <무등산>광주광역시 북구와 화순군 이서면, 담양군 남면과의 경계에 놓여 있는 높이 1187m 산으로 백제 때에는 무진악, 신라 때는 무악, 고려 때에는 서석산 이라 불렸다.동쪽 경사면에서 정상을 향하여 입석대‧ 서석대‧ 삼존석‧ 규봉암 등이 있고, 정상 부근에는 수신대..
  • [한국지리] 광주 무등산 체험기 4페이지
    면적 30.23 km2. 무등산은 광주와 담양군 ·화순군과 경계에 있는 산으로 무악(武岳) ·무진악(武珍岳) ·서석산(瑞石山) ·입석산(立石山)이라고도 한다. 1972년 5월 22일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무등산은 해발 1,186 m 잔구(殘丘)로서 나주평야를 내려다..
  • 무등산의 민속학적 접근, 무등산 등반후기 6페이지
    ◆ 무등산 소개무등산은 지도상 동경 126˚56′~ 127˚03′, 북위 35˚05′~ 35˚10′에 자리한다. 행정 구역으로는 정상 일대와 북서부 산록의 광주광역시와 백마능선으로 이어지는 남부의 화순군, 북봉의 동북부느 담양군 등 1개 시 2개 군에 걸쳐있는데 평면 ..
  • 직원문예 : 시 -무등산을 다녀와서 1페이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구 한국복지재단) 동광 김영희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여행감상문(험난했던 무등산 등정을 마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