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주거환경

등록일 2000.10.31 한글 (hwp) | 1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 목 차 ♧

Ⅰ. 서론.
Ⅱ. 한국주거문화의 변천사
1. 고대시대의 주거문화
2. 중세시대의 주거문화
3. 근대의 한국주거 문화형태
4. 아파트시대 개막과 거실중심구조
5. 새마을 운동과 농촌 주거문화
Ⅲ. 조선시대의 상류주택과 서민주택
1. 조선시대의 상류주택
2. 조선시대의 서민주택
Ⅳ. 집짓기의 의례와 풍수지리
1. 한국의 집짓기
2. 풍수지리
Ⅴ. 주거형태변화
1. 전통주거형태
2. 초가
3. 조립식주택
4. 초고층주택
5. 미래주택
Ⅵ. 결론

본문내용

1. 고대시대의 주거문화
구석기시대 사람들은 주로 동굴이나 구새먹은 나무통, 바위밑 따위에서 보금자리를 틀었다. 이들의 주거는 자연의 위협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서 우로와 맹수의 침입을 막고 안전하게 잠을 잘 수 있는 피난처의 기능이 강했다. 그후 자연 피해를 일정하게 막을 수 있는 초막을 치게 됐다.
사람들이 노동을 통해 집이라는 것을 짓기 시작한 것은 신석기시대였다. 이 시기에는 집터를 잡고 필요한 재목을 가져다가 손질하여 집을 지었다. 모두 깊숙한 움집이거나 반움집이었다. 청동기시대에 이르러 집 구조와 형식이 새롭게 변화했다.
이 시기에는 두칸짜리 집이 널리 보급됐으며, 벽을 돌로 쌓기도 했다. 철기시대에 들어서면서 살림집은 움집에서 점차 지상 건물로 발전했다. 이것은 기둥-보식 구조가 한층 발전한 살림집 역사에서 새로운 단계로 접어들었음 을 뜻한다. 지상 가옥은 난방시설, 곧 온돌을 전제로 이루어졌다. 일찍이 고조선에서는 집에 기와를 이었다.
고구려에서는 가난한 사람들 사이에서 온돌 난방법이 이용됐다. 상류 계층에서는 철제 화로나 부뚜막 같은 설비를 방안에 두어 난방 했을 것으로 보인다. 온돌에 대한 기록이나 증거는 백제나 신라에서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남부 지역에서는 겨울을 대비하기 위해 화덕이나 화로를 두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벽화에서 당시의 생활습속이 좌식이었음을 추측할 수 있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