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색기의 기원

등록일 2000.10.2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유럽의 삼색기의 기원에 대한 리포트입니다..

본문내용

우선 삼색기에 쓰인 색깔들의 유래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프랑스를 지배했던 과거의 왕 조들은 각기 서로 다른 색깔의 깃발을 사용하였습니다. 첫째로 파란색은 샤르마뉴 (Charlemagne) 대제의 대관식 때 나부꼈던 깃발의 색깔이었는데, 샤르마뉴가 한 가난한 사람에게 주었던 망토의 색깔과 같은 것으로 이를 기억하기 위해서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클로비스 (Clovis)에서부터 샤를르10세에 이르기까지 왕권과 충성의 상징으로 파란색 망토를 걸쳤습니다. 위그카페 왕조에 이르러서는 빨간색이 왕실깃발로 사용되었고 하얀색은 1638년부터 1790년까지 그리고 1814년부터 1830년까지 국왕의 깃발로 사용되었습니다. 이 세가지 색을 섞어놓은 삼색기 는 모든 이들의 화합을 의미하는 것으로 프랑스 혁명 때부터 사용되었습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