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학

등록일 2000.10.2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소학의 내용및 유아교육에서의 시사점

본문내용

<소학>은 중국 남송(南宋)시대 주희(朱熹, 朱子)의 감수아래 그의 제자 유청지 등이 편찬한 책으로, 1187년 주희가 58세 되던 해에 완성하였다.
노년에 <소학>을 펴낸 주희(朱熹)에게는 분명한 목적이 있었으니, 당시 그의 조국 송나라는 금나라에 밀려 남으로 넘어온 상황이었고, 그런 국가적 위기에서도 선량한 풍속은 쇠퇴하고 어진 인재는 나오지 않은 채 사람들은 한결같이 자기의 이해득실만 다투는 상황이었다. 결국 주희는 자라나는 어린 후학들이 인간의 착한 본성을 회복하여 기본적인 윤리를 실천할 때 때로서 당시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소학>을 편찬하였던 것이다. 이 점은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 한 번쯤 생각해 보아야 할 점이다.
소학은 사서오경을 포함한 유교의 고전의 문장이나 역사상의 인물의 일화를 골라내어 엮은 것인데, 학습의 첫걸음이 되며 동시에 유교의 개설서이기도 했다. 소학은 어린이를 위한 간
략한 책이었지 서민과는 거리가 멀었다. 소학은 어린이를 위한 간략한 책이었지만 서민에게는 또한 정도가 너무 높아서, 시골 사당에 다니는 서민의 아이들은 모범적인 교훈을 세 글
자 한 귀로 담아 놓은 삼자경같은 통속교과서를 읽었으리라고 한다. 주자는 먼저 이 소학을 공부하고, 이어서 대학, 중용, 맹자, 논어의 사서를 거친 뒤에, 역경, 서경, 시경, 예기,
춘추좌씨전의 오경을 배운다고 하는 교육과정을 제시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