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말과 우리말의 차이

등록일 2000.10.24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400원

본문내용

어두의 'ㄹ'과 'ㄴ'을 그대로 적는다는 것은 위에서 언급했지만 발음도 그대로 한다. 남한 에서 비음화되어 [ㄴ]으로 발음되는 어중의 'ㄹ'도 그대로 [ㄹ]로 발음하기로 되어 있다. 또 'ㄴ' 받침으로 끝나는 어근 뒤에 'ㄹ'로 시작하는 접사오 올 때, 'ㄴ'도 'ㄹ'도 발음이 그대로 유지된다.

량심[량심], 로동[로동], 리론[리론], 례의[례의], 녀자[녀자]
심리[심리], 독립[동립], 생산량[생산량]

이러한 발음법은 인공적으로 만든 것이기 때문에 나이가 든 사람들은 남한과 같이 발음한 다. 교육을 받은 젊은 세대들은 정말로 [ㄹ] 그대로 발음하는 모양이다.
단, 여기서도 예외가 있다. '렬', '률'이 어중에서 모음 다음에 쓰일 때, 'ㄹ'로 적혀 있더라 도 발음은 남한과 같이 [ㄹ]이 탈락된다. 역시 '렬', '률' 발음은 우리 나라 사람에게 어려운 것 같다.
대렬[대열], 규률[규율]

4. 어휘의 차이
1) 방언에 유래되는 차이
북한의 표준어인 '문화어'는 평양말을 토대로 만들었기 때문에 평안도 방언에 연유된다고 간주되는 어휘가 몇 개 들어가 있다. 서두에서 소개한 '마스다', '마치' 등이 그것이다.

눅다(싸다), 강냉이(옥수수)
2) 사회제도에 유래되는 차이
사회제도 차이로 인한 어휘 차이는 사회생활의 방방곡곡에 그 영향을 끼친다. '초등학교' 를 '인민학교'로 부르는 것은 쉽게 상상이 가지만 '경찰'은 사회주의 제도에 없기 때문에 전 혀 쓰지 않는다. '동무'란 말은 원래는 우리 나라 전토에서 썼었지만 북한이 러시아어 'tovarishch'(친구, 동지)의 번역으로서 쓰고 나서는 남한에서 쓰지 않게 되었다. 대표적인 차이를 들면 아래와 같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