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자유의 허용

등록일 2000.10.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세계의 어느 나라든 과거에는 여성이 그렇게 환대를 받지 못했었다. 신분제도에 따라 여성은 하인들과 거의 다를 바 없는 취급을 받아야만 했다. 즉 여성은 그저 성적 해결의 전유물에 지나지 않았다. 이에 반하여 현대는 신분제도의 폐지와 더불어 여성의 사회진출이 넓어짐에 따라 더이상 여성에게 성적 요구를 강요할 수가 없다. 다만 여성을 상품화하는 방향으로 점점 발달이 되어 가고 있다. 고대부터 현대까지 시대를 대표하는 수많은 철학자들이 여성을 극찬하였지만 사회는 아직까지 그렇지 못하고 있다. 이 시대의 꽃이라 일컫는 언론을 비롯한 대중매체에서는 여성을 상품화하는데 혈안이 되어있다. 미인을 선발한다는 게 도대체 무슨 의미인가. 이것은 여성을 위한 일인가 아니면 남성을 위한 일인가. 매춘 또한 남성의 성욕이 만든 여성의 직업에 불과하다. 비록 소유관계와 매매관계의 차이일 뿐이지 과거나 지금이나 전혀 여성에 관한 배려가 바뀐 것은 아니다. 청소년들조차 이젠 성에 관한 판단력이 흐려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에 과연 성적허용을 어디까지 두어야 한다고 묻는다면 모든 사람들의 대답은 한결같이 틀릴 것이다. 왜냐하면 자기 가치관만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보수적인 사람은 혼전정사를 반대할 것이다 개방적인 사람은 혼전정사에 반대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