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쓰이는 옛말

등록일 2000.10.10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 우주와 천체
◈ 지리와 날씨
◈ 생물과 사물
◈ 사물의 명칭과 이치
◈ 사람과 사회

본문내용

◈ 우주와 천체
● 미리내 : 구름 없이 맑은 밤하늘에 남북으로 길게 흐르는 은빛의 별무리, 즉 은하수의 순 우리말이다. 북한에서는 '은하별떼'라고도 한다. 미리내의 '미리'는 '미르'에서 변천한 것으로 보인다. '미르'는 용(龍)을 뜻하는 우리 옛말이다. 그러므로 미리내는 '용(龍)의 낸(川)이라는 뜻이다.
● 살 : '급살을 맞아서 죽었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을 것이다. 여기서 '살'은 역학자들의 말에 따르면 인간이 잉태되는 순간부터 하늘의 해와 달의 기운에 의해 체질과 운명이 결정되는데 이 때 천체에서 뻗쳐 오는 기운을 살이라고 한다. 이러한 살은 인간에게 적 절히 작용하면 왕성한 활력을 불어넣어 주지만 지나친 경우 해를 끼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