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갈등

등록일 2000.10.0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누더기 헌법]이란 말이 무색케 할 정도로 정권 부침 때마다 모습을 달리했던 헌법. 헌법이 바뀔 때마다 교육현장에서 헌법을 가르치는 교사들의 당혹감 또한 깊었으리라는 건 누구나 짐작할 만한 일이다.
이같은 교사들의 지나간 시대의 자화상을 연구한 논문이 나왔다. 8월29일 서울대 후기졸업식에서 교육학 박사학위를 받은 서울 가락고 김각교사(54). 그는 [헌법교육의 실태와 개선 방안에 관한 연구]란 학위논문에서{헌법교육은 집권세력의 합리화와 바뀐 헌법내용의 정당화를 위한 도구적수단으로 쓰였다}고 지적했다.
김교사는 이 논문을 쓰게 된 동기에 대해 {80년 민주화의 봄 당시 지인몇명이 모여 유신시대를 어떻게 정리해야 하는가를 얘기하는 과정에서유신헌법교육을 포함, 전체 헌법교육 문제를 다뤄보겠다고 결심했다}고말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