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즈학파

등록일 2000.10.05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1929년 시작된 세계적 대공황은 각국에서 대량의 실업자를 낳게 되었다. 이러한 실업은 종래처럼 단순히 경기의 파동으로 오는 경기적 실업이 아니라 자본주의체제 자체의 모순 에서 오는 구조적실업이었다. 그러나 고전학파에 속하는 경제학자들은 임금이 내리면 고 용이 증가하여 실업이 없어진다는 수요·공급의 법칙을 적용할 뿐 별다른 해결대책을 강 구하지 못하고 있었다. 즉 신고전학파는 항상 완전고용을 전제하여 실업을 일시적 현상으 로 보았고 실업자란 태만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며 따라서 실업의 책임은 개인의 윤리 문제이지 경제학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나 세계적 대공황은 해결되기 는 커녕 위기일로에 있었고 실업은 격증되었다. 여기에 각국의 정책당국은 신고전학파의 금기사항으로 되어있는 정부의 경제정책의 불개입을 깨뜨리고 정부가 경제에 직접 개입하 여 경기회복에 노력하여야 된다는 것이다. 그것이 곧 케인즈 경제학파를 탄생시킨 동기가 되었다. 케인즈(John Maynard Keynes)는 그의 명저 '고용, 이자 및 화폐에 관한 일반이 론'에서 유효수요의 원리를 제시하였는데 이 이론에 의하면 실업의 증가는 유효수요가 부 족하여 생산이 감퇴된 결과 일어나는 것이기 때문에 국가가 경제에 개입하여 유효수요 불 황에 허덕이는 수 많은 선진제국에서 케인즈 정책을 활용함으로써 불황의 문제를 해결하 고 경제성장에 공헌하게 되었다. 그래서 케인즈혁명이라고 불리운고 있다. 케인즈의 이론 은 신고전학파들이 신봉한 "공급은 스스로 수요를 창출한다."라는 프랑스 경제학자 세이 의 법칙을 부정하고 '수요가 공급을 창출한다.'라는 정반대의 법칙을 만들어 낸 것이다. 즉 개개인이 저축을 많이하고 소비를 적게하면 국민소득수준은 낮아 질 수밖에 없는 바 성숙 한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급적 많은 소비를 하면 국민소득수준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예컨 대 개인의 경우 부유하게 되면 저축이 점점 풍요해지면 소비하는 비율이 작아져서 결국 풍요함에도 유효수요가 부족해지므로 '풍요속의 빈곤'이 생긴다는 것이다. 이러한 뜻에서 케인즈의 제 1차적인 관심은 불황을 어떻게 해결하느냐에 두었다. 고전파 경제학자들은 임금, 이자율, 상품가격 등이 신축적이어서 시장의 자동조절기능에 의해 완전고용상태에 도달된다고 믿었는데 비하여 케인즈는 자본주의 체제에는 몇 가지 시장의 경직성 때문에 완전고용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한다. 우선 화폐시장의 경우 소위 유동성함정에 직면하게 되면 통화공급에 관계없이 이자율이 경직화되고 투자수요가 한정되어서 투자와 저축사이 에는 괴리가 발생하게 되며 노동시장에서도 임금의 하향경직성을 갖게 되어 완전고용이 단기적으로나마 불가능하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불완전고용에 대한 케인즈의 처방은 정부의 총수요조정기능이었다. 이와 같이 케인즈 경제학의 등장은 종래의 <font color=aaaaff>..</font>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