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경제론

등록일 2000.10.05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Ⅰ. 昭和恐慌과 확대정책·············· 2



Ⅱ. 중화학공업의 발전··············· 4




Ⅲ. 재벌의 성장·················· 5




Ⅳ. 독점체제의 강화··············· 8

본문내용

일본 자본주의는 1930년대에 군사화의 방향으로 발전하고 결국에는 전쟁경제로 이어지면서 전개되었다. 그 과정에서 중화학공업화가 크게 진전되고 재벌을 중심으로 독점체제가 강화되었다. 그것은 국가에 의해서 육성되고 통제된 고도의 국가독점자본주의 체제였다. 경제군사화와 전쟁경제가 전개되는 가운데 농민·노동자를 비롯한 국민 대중의 경제적 곤궁은 심화되고 식민지 수탈은 강화되었다.
1930년대의 경제발전은 대공황으로부터의 회복과정에서 그 방향이 규정되었다. 1930년의 「昭和恐慌」은 세계대공황에 의해서 격화되었다. 특히 일본에서는 마침 오랜 현안이었던 금본위제도에의 복귀가 실현된 시기(1930년 1월)였으므로 그 영향은 더욱 큰 것이었다. 일본경제는 1920년대의 경제불안정기에 경제체질의 근본적인 개선을 하지 못한 채 인플레이션적인 구제정책을 거듭해 왔다. 구제정책은 경제를 안정시키지 못하고 국내물가와 국제물가와의 격차에 의한 일본상품의 국제경쟁력의 약화, 환시세의 동요, 국제수지의 극단적인 악화를 해결하지 못하였다. 일본에서는 이미 20년대 중엽부터 금본위제도로 복귀함으로써 대전후 뒤이어 그에 복귀한 구미제국과 더불어 세계자본주의 체제 속에서 경제의 안정적 발전을 도모해야 할 필요성을 인식하여 왔다. 결국 일본의 금본위제도에의 복귀는 1929년에 시작되는 「井上財政」에 의해서 준비되고 실시하게 되었다.
정부는 금본위제도로 복귀하기 위한 준비로 주로 재정긴축, 공채의 발행중지와 상환, 在外正貨補充, 정화유출 방지, 국민소비절약, 저축장려 등 일련의 디플레이션 정책을 시행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디플레이션 정책은 일본경제에 심각한 불황을 초래하였다. 그리고 불황은 동시에 발생한 세계대공황의 영향을 받아 격화되었다. 정화의 유출이 격증하고 주가와 일반물가가 폭락하였다. 1930년중에 정화는 2억 3천 8백만엔이나 유출되었고 주가는 1928∼31년에 36.7%나 하락하였다. 공황의 영향이 가장 격심하였던 1931년을 1929년과 비교하면, 도매물가는 30.5%, 광공업생산은 31.4%, 미가는 36.5%, 공업평균임금은 9.5%, 국민소득은 명목으로 24.4%, 그리고 수출은 46.7%의 하락을 기록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