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딴 방.... 그리고 신경숙

등록일 2000.10.0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본문내용

처음 신경숙의 작품을 접한 건 고등학교 1학년 때 한 잡지 안에서였다. 글의 제목은 '풍금이 있던 자리' 그냥 다른 글들처럼 그 소설은 내게 별 느낌을 남기지 못하고 내 기억 속에서 사라졌다. 머뭇머뭇 거리면서 천천히 이야기하는 게 맘에 들지 않았고 소설의 내용 또한 붕 뜬 느낌이었다.
그리고 얼마 전 그녀의 대표작 외딴 방을 읽었다. 나는 푹 빠져들었다. 신경숙의 다른 소설들을 조사해보지 않았다면 한 사람의 작품인 줄도 몰랐을 것이다. 이제 이 두 소설을 중심으로-외딴 방이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겠지만-그녀의 소설을 이야기해본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