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종교의 관계

등록일 2000.09.3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문학과 종교와의 관계는 인류역사의 출발부터 유기적 관계를 가져왔다. 고대 원시사회에서부터 시작된 종교적 제례의식은 어떤 문학적 상징적 기호로써 표현되었고, 종교는 문학의 형식을 힘입어 발전하였으며 동시에 그것은 문학의 형태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되었다. 그러므로 문학과 종교는 그 존재론적 역사성에서 상보적 관계에 있어 왔으며, 문학의 정밀한 이해는 종교적 접근을 통해서 가능하고 종교의 이해는 문학적 접근을 통해서 더욱 깊고 다양한 특성을 추출할 수 있다고 하겠다. 인간의 가장 궁극적인 관심은 종교라고 한 폴 틸리히(paul Tillich)의 주장과, 종교란 궁극적인 실재라는 개념을 중심으로 형성된 개인적이면서도 집단적인 믿음과 행위와 정서의 집합에 의해서 구성된 것이라고 한 니니안 스마트(Ninian Smart)의 견해를 통해서 볼 때, 우리는 문학과 종교와의 긴밀한 관계성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왜냐하면 종교가 인간의 구원을 가장 궁극적인 실재로 자리매김 한다면 문학이야말로 개인의 가장 궁극적인 문제를 제기하고 그 답을 추구하기 때문이며, 그 답은 곧 개인과 집단의 구원을 가장 궁극적인 실재로 지향하는 믿음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문학과 종교는 인간의 내재적인 충동의 확장으로써 다같이 인간의 구원이 궁극적인 실재라는 존재론적 공통성을 지니고 있다. 이렇게 볼 때 문학은 종교적 은유이며 종교는 문학적인 주문으로 인식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곧 문학은 종교적이며 종교는 문학적이다라는 점을 추출할 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