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세계화의 덫 관련자료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00.07.27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금 우리는 두개의 덫에 걸려 옴짝달싹 못하고 있다. 국제통
화기금(IMF)이라는 ‘세계화의 덫’이 목을 누르고 ‘3김의
덫’이 발목을 잡고 있다. 나는 어제 밤늦게까지 독일 슈피겔지
편집위원이었던 마르틴과 슈만이 쓴 ‘세계화의 덫’(강수돌 역
)이라는 책을 읽고 이른 아침 조간신문에서 ‘JP총리 인준 무
산’이라는 3김시대의 족쇄를 확인하고 있다.
한권의 책이 주는 정보량과 충격이 이토록 클 수 있나 할 만
큼 ‘세계화의 덫’은 우리가 어떤 덫에 걸려 있나를 설득력있게
알려준다. 지금 세계는 ‘20대 80의 사회’를 향해 질주하
고 있다. 20%에 해당하는 나라들이 세계 전체 부와 무역량·
저축액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20%의 지력이 80%
의 일자리를 없애버린다. 노동의 종말이 현실화되고 있다. 20
%의 부와 지력을 움직이는 세력이 누구인가. 국적도 없고 실체
도 보이지 않으며 빛과 같이 움직이는 이윤사냥꾼이다. 전자장비
로 무장된 군대처럼 24시간 내내 수익성 높은 곳을 찾아 온
지구를 몇바퀴씩 찾아 헤매는 직업적 금융 투기꾼들이다.

<중 략>

그러나 현재 독일 등 유럽각국이 경험하고 있는 세계화의 덫과 1994년 말 멕시코의 통화위기에 대한 상세한 보고 를 통해서 자본이 열악한 나라에서 어떠한 보호조치도 없이 단지 상당 한 기대와 희망을 품고서 선진 산업국가들이 추진하는 자유무역의 바 다에 뛰어든다면 이익보다는 엄청난 손실을 볼 수 있다는 것에서 아직 도 우리에게는 막연하고 혼란스럽기 만한 `세계화`의 실체적 의미와 영향을 파악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지금 우리는 현상황에서 `성급한 좌절`과 `앞선 반성` 보다는 세계화의 이면을 바로 보고 세계화의 덫에 맞서 싸우려는 공존의 노력이 필요하 다고 할 때 저자들이 밝히고 있는 `세계화`에 대한 비판의 소리에 한 번쯤 귀기울여 볼 만하다고 여겨진다.

참고 자료

[한스 마르틴. 하랄트 슈만 지음, 『세계화의 덫: 민주주의와 삶의 질 에 대한 도전』, 강수돌 옮김, 영림카디널, 1997.]
<김영란/아세아여성문제연구소 연구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