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00.06.22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 서론
29년 동안 반신불수로 지내오다가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자살한 한 스페인 장애인의 마지막 순간이 TV에 방영돼 스페인 전역에 안락사 문제에 대한 논란이 재연되었던 적이 있다. 자살의 주인공은 35세의 남자로서, 그는 여자 친구가 몸을 씻겨 침대 위에 올려 놓자 담담한 표정으로 유리컵 속의 극약을 단숨에 들이켰다. 그는 그 동안 죽기 위해 법정 투쟁까지 벌였으나 허사였다. 안락사를 인정하지 않는 스페인 법원이 그에게 스스로 `죽을 권리`를 인정해주지 않았던 것이다. 그는 카톨릭 신자인 가족들이 극구 반대하자 집을 옮겨 자살을 준비해왔다. 그는 마침내 "죽은 육체 위에 얹혀진 머리로 존재하고 싶지 않다. 노예와 같은 모욕적인 삶을 끝내고 싶다"며 여자 친구등 친구 11명에게 `삶의 마감`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장애물은 자살 방조자에 대해 징역 2-5년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스페인 형법. 그는 비디오 촬영 뒤 극약을 마심으로써 자살을 도운 친구들의 행위가 증명되지 않도록 했다.

<중 략>

하지만 헌법에서 자살할 수 있는 권리를 찾는 것은 다른 문제이다. 우리 사회의 도덕적 상황을 걱정하는 사람들은 낙태권 인정으로 시작된 인간의 생명에 관한 문제가 안락사의 법적 인정으로 생명에 대한 경시 풍조가 일지 않을 까 우려하는 것이다. 이것은 앞으로 다가올 인간 복제에 대한 문제와도 분명히 연결 될 것이고, 과연 이러한 것들이 합법적으로 되면 인간의 삶이 인간다울 수 있을 런지는 심히 의심스럽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