九月九日憶山東兄弟

등록일 1999.11.02 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편모슬하에서 장남으로 성장한 왕유는 삼십 전후에 喪妻한 후 일생을 독신으로 지낼 정도로 육친에 대한 정이 각별하였다. 이 시는 왕유가 開元 4년(716)인 17세 때 出仕를 도모하며 장안에 머무를 때 쓴 시이다. 청운의 꿈을 안고 객지에서 공부를 하다 보면 고향에 대한 그리움, 특히 살붙이에 대한 그리움은 유학생(아니, 타향살이를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느끼는 감정이리라. 더구나 명절 때라면 이것은 말할 필요조차 없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