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1964년 겨울

등록일 1999.10.30 한글 (hwp) | 1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이 글은 지금의 소설들에 비한다면 글세 약간의 풋풋한 냄새마저도 나는 작품이
다. 현재의 한국 소설들이 극도로 reality에 충실하여 허구적 냄새가 들 한다고 생각
한다면 이 작품은 읽으며 '이건 소설 속의 이야기야.' 하고 생각이 들 정도로 현실
감은 없다. 글세 60년대에는 이런 줄거리들이 사실적으로 받아 들여졌을 지는 모르
지만.....
아무튼 이 글에서는 풋내가 난다. 어떤 대학생? 아니 문학을 꿈꾸는 문학소년들
이 습작으로 쓴 작품과 같은 풋풋함이 배여 있다. 그런데 이 글에 애착이 가는 것
은 무엇 때문일까? 나의 추억과 어우러져서 일까? 아니면 글 자체가 역시 명작이
기에 그런 생각이 나는 걸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