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시부터 현대시까지

등록일 1999.10.25 한글 (hwp) | 64페이지 | 무료

목차

신체시부터 현대시의 흐름

본문내용

해(海)에게서 소년(少年)에게

텨……ㄹ썩, 텨……ㄹ썩, 텩, 쏴……아.
린다, 부슨다, 문허 바린다.
태산(泰山) 갓흔 놉흔 뫼, 딥턔 갓흔 바위ㅅ돌이나,
요것이 무어냐, 요게 무어야.
나의 큰 힘 아나냐, 모르나냐, 호통디 하면서
린다, 부슨다, 문허 바린다.
텨……ㄹ썩, 텨……ㄹ썩, 텩, 튜르릉, 콱.

텨……ㄹ썩, 텨……ㄹ썩, 텩, 쏴……아.
내게는, 아모것, 두려움 업서,
육상(陸上)에서 아모런 힘과 권(權)을 부리던 자(者)라도,
내 압헤 와서는 못하고
아모리 큰 물건도 내게는 행세하디 못하네.
내게는 내게는 나의 압헤는.
텨……ㄹ썩, 텨……ㄹ썩, 텩, 튜르릉,콱.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더보기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신체시부터 현대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