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치 부재(不在) 시대의 글쓰기와 공감(共感)의 미학

등록일 1999.10.20 한글 (hwp) | 7페이지 | 무료

목차

1. 들어가는 말 : 무엇이 소설을 읽게 만드는가?
2. {회색인}의 서사 구조
2-1. <보여주기>를 배제한 철저한 <이야기하기>
2-2. 결론을 회피한 미완결 구조
3. {회색인}의 인물 구조
3-1. 독고준의 욕망과 끝없이 환유하는 대상들
3-2. 독고준과 김학, 현호성의 이름붙이기
4. 나오는 말 : 갇힌 세대의 회색 위장복

본문내용


무엇이 우리로 하여금 소설을 읽게 만드는가? 여러가지 해답이 나올 수 있는 다성적인 질문이다. 다성적인 질문에 어울리는 다성적인 대답중엔 언제 읽어도 독자들에게 변함없이 이해가 되는 '공감共感'이라는 부분도 들어가 있을 것이다. 역으로 애기해보자. 씌여진 시간이나 씌여진 공간을 초월하여 변함없이 독자들에게 공감을 주는 작품이 있다면, 우리로 하여금 소설을 읽게끔 해 주는 그 무엇은 공감일 것이고, 그 공감의 영역이 큰 작품일수록 훌륭한 작품이라 말할 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