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매체를 통해 본 유태인 학살

등록일 1999.10.13 한글 (hwp) | 4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우리는 텔레비젼이나 책, 신문등의 여러 가지 매체를 통해서 여러 가지 사실들을 보고, 들으면서 배운다. 제 2 차 세계 대전때의 독일의 잔인했던 횡포에 대해서도 그랬을 것이다. 여기 이런 독일 나치들의 횡포를 표현한 2 가지의 매체가 있다. 하나는 만화로 표현한 아트 슈피겔만의 "쥐"와 다른 하나는 영화로 표현한 스티븐 스필버그의 "쉰들러 리스트"이다. 다들 알다시피 독일은 제 1 차 세셰 대전의 폐배로 인한 경제적, 정치적 불안속에 휩싸였었다. 업친데 덥친격으로 전 세계의 경제 공황으로 더욱 혼란속으로 빠져 들었다. 이를 그복하기 위해 휩썼던 사람이 하나있었다. 바로 아돌프 히틀러가 그다. 그는 이 난국을 극복하기위해 나치스를 조직 하였다. 그로부터 1933년에 수상에 취임한 히틀러는 국회 의사당 화재 사건을 기회로 다른 모든 정당을 해체 시키고, 독재 정치에 들어 갔다. 그리고 극단적인 민족주의에 빠져, 인종 주의를 내세우면서 유태인을 차별하기 시작했고, 끝내는 대규모 학살에 까지 이르렀다. 이런 나치들의 횡포를 만화와 영화라는 다른 매체를 통해 표현 하였다. 어떤 매체로 표현한 것이 더 나치의 횡포를 실감나게 더 잘 나타냈을까?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