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문학

등록일 1999.10.12 한글 (hwp) | 7페이지 | 무료

목차

1. 박노해를 아시나요? 그러면 이북명은?
2. 사람들은 날보고 신세 조졌다고 한다
3. 제국주의 권력의 검열을 넘어서 민중에게로
4.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둥근 소리 [질소비료공장]
5. 식민지 문단의 노동자 작가
6. 독립 됐다구 했을 제 만세 안 부르기 잘했지

본문내용

채만식이 쓴 [논이야기]는 1946년에 나왔는데, 그 맨 마지막에서 어떤 농부가 '독립 됐다구 했을 제 만세 안 부르기 잘했지' 하고 말한다. 독립이 되었는데도 별반 달라진 게 없다는 것이다. 적어도 독립이 되었는데, 양반이나 일제 같이 해서야 되겠느냐는 것이다. 올해는 해방 50년이라고 여기저기서 시끌시끌한데, 김창수라는 이름을 기억하는지 모르겠다. 올봄 중앙도서관 앞에 그의 영정이 놓여 있었다. 울산의 노동자인데, 사용자의 부당한 횡포에 울분을 누르지 못하고 제몸에 불을 질러버린 것이다. 식민지 시대 노동소설을 읽다가도 노동자가 분신한다는 이야기는 찾을 수가 없었는데, 우리는 어느 시대를 살고 있는지 의심스럽다. 어제 신문을 보니, 유엔 인권이사회가 우리 정부에 제3자개입금지와 노동조합정치활동금지 조항을 철회하라고 권고한 데에 대해, 우리 정부가 공식적으로 거부했다는 기사가 실려 있었다. '그늘에서 그늘로만 옮겨디디며 살아'왔다는 글을 남기고 제몸에 불을 질러 타죽어버린 전태일을 떠올려본다. 전태일 이후에도 얼마나 많은 전태일이 또 있었는지 모른다. 80년대의 노동소설과 일제시대 노동소설을 섞어놓는다면 구분하기 힘들 것이라는 생각이 나를 우울하게 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박노해의 「노동의 새벽」 감상 11페이지
    어릴 적 길옆에 노랗게 익은 탱자를 따려고 하다가 가시에 찔려 피가 나오는 것도 그저 탱자를 따는 재미에 아픈 줄 몰랐었던 기억과, 가지고 놀다가 나중에 먹어본 기억이 있는데 지금도 탱자를 먹는 상상만 하여도 입안에 침이 가득..
  • [한국문학] 김해화를 통해 살펴본 노동문학, 노동시 (누워서 부르는 사랑노래) 19페이지
    노동문학의 개념에 대해서는 여러 입장이 존재한다. 신승엽은 노동문학은 창작주제로서의 관련, 수용주체로서의 관련, 제재로서의 관련 등으로 분류하여 고찰하고 있다. 그는 노동자가 직접 썼다고 해서 또는 노동자가 즐겨 읽는다고 해서..
  • 노동시 9페이지
    Ⅰ. 들어가며 지난달 30일 경북 구미의 반도체 제조업체 KEC공장에서 김준일 금속노조 구미지부장(45)이 분신했다. 김 지부장은 파업 중인 노조측을 대표해 회사 측과 협상을 벌이다 결렬된 후 경찰이 체포를 시도하자 몸에 시..
  • [노동문학] 노동문학과 박노해 10페이지
    1984년 시집 <노동의 새벽>을 통해 등장한 '얼굴 없는 노동자 시인' 박노해의 알려진 이력을 보면 1980년대 초까지 계속 되고 있었던 한국사회의 이같은 구조적 상황이 고스란히 투영되고 있다. 그는 1957년 전남 함평에서..
  • 노동문학 총정리 4페이지
    우리의 한국 문학 속에는 사상이나 감정을 언어로 표현한 예술이 대부분이다. 그중에서 화자가 소개 할 문학은 노동문학이다. 우선 노동문학의 개념을 살펴보면 간단히 요약하자면 노동자 자신이 쓴 작품과 노동자 아닌 사람이 노동에 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노동문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