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가족론

등록일 1999.10.12 한글 (hwp) | 4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말 우리나라에 와서 살았던 독일 사람 뮐렌도프는 '한국의 벼농사는 농사라기보다 원예' 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는 유럽에 있어 농사란 광대한 토지에 사람의 품을 별로 들이지 않고 영위하는 생업인 반면에 원예는 좁은 땅에서 많은 품을 들여 영위하는 생업이기 때문이다.
李圭泰 의 < 한국인의 의식구조 1, 2, 3 > 에서는 바로 이런 농경문화를 바탕으로 한국인의 생활양식과 사고방식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인의 의식구조>에서는 미작(米作)과 한국인의 억센 가족의식을 밀접한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 근거로 이 원예성의 벼농사는 자상하고 섬세하며 성의가 있는 손길이 그 무엇보다 소중하기 때문에 실제 논을 갈더라도 보다 깊이, 김을 매더라도 보다 성의있게 맬수록 수확량에 예민한 반응을 보인다. 처삼촌 무덤 벌초하듯 하면 수확량은 형편없이 줄 수 밖에 없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