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변절자 친일파

등록일 1999.10.12 한글 (hwp) | 10페이지 | 무료

목차

1. 서 론
2. 본 론
1) 일제시기 친일파 형성 배경
2)일제 시기 친일파의 행동 양태
3)친일파의 해방 이후의 진로
3. 결 론

본문내용

우리는 환골탈태가 불가피하게 요구되는 단계이다. 살을 찢어 내는 아픔으로 그 모든 비리를 척결해 내지 못하는 한 우리는 유구한 민족사에서 구원받을 수 없는 존재가 된다. 친일은 한 시대의 민족의 비극이었고 불가항력이었다. 하지만 그 뒤처리에서 우리는 친일 행위 그 자체보다 몇 배나 크고 엄청난 모순을 범해 놓고 말았다.
친일한 일제하의 행위가 문제가 아니라, 참회와 반성이 없었다는 해방 후의 현실이 문제였다. 이 문제에 대한 발본색원의 광정이 없는 한 민족사회의 기강은 헛말이다. 민족사에서 우리는 부끄러운 조상임을 면할 날이 없게 되는 것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친일파] 친일파에 대해서.. 9 페이지
    우리가 현재 잘 알고 있는 ‘친일파’란 의미는 일반적으로 어느 역사시대에서나 볼 수 있는 ‘외세와의 친연성을 가지는 정치집단’이라는 의미보다는 민족적 정서로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반역사적 행위를 한 매국노 민족 반역자와 같은..
  • 친일파의 존재와 처리문제 4 페이지
    1. 친일파에 대하여 일제가 한국을 침략하여 1945년 쫓겨나기까지 근 40여 년 동안, 일제의 한국침략과 식민지 지배에 적극 협력하여 민족을 배신한 자들이 많이 있었다. 을사늑약 (1905년) 체결에 협조하는가 하면 통..
  • 내가 식민지시대에 살았더라면 5 페이지
    1924년 충남 청양의 장에서 고무신을 팔아 생계를 유지하던 평범한 집안에서 태어났다. 원래는 형이 있었는데 장이 서던 어느 날 시장에서 아무도 모르게 행방불명이 되었다고 한다. 1936년 장이서면 어김없이 ..
  • [일상 생활사] - 개항 이후 서양 집의 등장 7 페이지
    1. 세창양행 독일 함부르크 Meyer상사가 제물포에 세운 무역회사의 숙소로 1884년 중국 목수에 의해 건축되었다. 일부 2층의 벽돌집으로 외벽에는 회칠이 되어있고 붉은 기와를 얹은 별장류의 주택이었다. 동쪽 옥상에 높고 ..
  • [일상 생활사] - 개항이후 집의역사 5 페이지
    1. 개항이후 서양 집의 등장 << 세창 양행 >> 1884년 인천에 세운 세창 양행 사택은 독일인 회사의 숙소로 쓰려고 지은 집인데, 우리나라에 들어선 맨 처음 양옥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2층인 벽돌건물이며 바깥벽 은회..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