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지도 문제로 본 우리의 환경

등록일 1999.10.11 한글 (hwp) | 5페이지 | 무료

목차

어떤 노(老)부부의 죽음
蘭芝島가 우리에게 남겨 준 것들
선진국의 매립지 이용
蘭芝島는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본문내용

990년 1월 16일 밤 11시, 난지도 쓰레기 매립장 움막에서 잠을 자던 김용덕씨(65)와 김씨의 부인 오재임씨(60)가 쓰레기를 버리던 덤프트럭의 무게를 못 견디고 무너져 내린 흙더미에 깔려 숨졌다.트럭 운전사의 말에 따르면 높이 5m의 흙더미 위에 쓰레기를 버리기 위해 후진하던 중 흙더미가 무너져 내려 움막 쪽으로 트럭이 전복됐다는 것이다. 숨진 김씨 부부는 1979년 춘천에서 서울로 와 난지도에서 폐품 수집으로 생계를 이어왔는데 출가한 1남1녀 등이 다른 곳으로 옮길 것을 권유해도 "튼튼할 때 나머지 두 딸의 출가 비용을 벌겠다"며 사면이 쓰레기로 막힌 분지에서 4평 짜리 움막을 짓고 생활해 왔다.숨진 김씨의 딸 복순씨(32)는 "지난9일 어머니가 안양 집에 왔을 때 일을 그만두라고 설득했으나 설날까지만 하겠다고 해 막지 못했다"며 울음을 참지 못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