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에 다시 피어난 광주

등록일 1999.10.11 한글 (hwp) | 5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솔직히 그 동안의 한국 영화는 변변한 것이 없었다. 영화관에서 방화를 보는 일은 절대로 없었고('꽃잎'이 솔직히 처음임), 그나마 비디오로도 거의 보지 않았다. 내가 외화 신봉자이냐 하면 그것도 아닌데 왜 그렇게 되었을까. 그것은 한국 영화 의무 상영일에 눈살을 찌푸리던 극장 관계자들의 얼굴에서 모두 설명된다. 분노할 줄 몰랐던 한국 영화들. 이제 시대와 인간을 외면했던 그 부끄러움을 씻으려고 증언대에 섰다.
위험천만한 선택과 실험, 그리고 다시 고독한 모습으로의 전환. 확실히 이번 주제는 아직도 해결해 낼 수 없는 역사와 기억의 무게를 다시 절감하도록 하는 주제이었으며 장선우 감독은 본명 장만철로 70년대 후반에서 80년대 초반의 척박한 삶으로 돌아가 스스로를 패배자의 대열에 포함시켰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