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갈리아의 딸들

등록일 1999.10.09 한글 (hwp) | 2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이갈리아의 딸들' 이 책을 늦게나마 읽게 되면서 작가의 탁월한 상상력이 신기하기도 하고 남성인 내가 살아오면서 당연하다고 생각한 것 들이 다른 관점에서 보니 새롭게 해석되는 것이 놀라웠다. 처음 부분을 읽을 때 에는 상황이 이해가 않되어 힘들었는데 읽을수록 흥미가 생겼다.
여자깡패,창남이라는 것이 나오고 남자는 잠수복도 입을 수 없다니. 상상 할수록 웃음만 나왔다.그러나 지금의 사회에서 창녀나 남자 뱃선원이 당연시 되는 것처럼 본다면 이해 할 수 있었다.
이제 '이갈리아의 딸들'의 줄거리를 의견과 함께 소개 해 보겠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여성]이갈리아의 딸들을 읽고-부제: 이갈리아에서 온 선교사 2페이지
    향단: 마님, 어우동 마님! 이갈리아의 선교사님이 오셨어요. 어우동: 그래? 어서 모시지 않고 뭐 하느냐? 그간 편안하셨는지요? 당신이 이갈리아의 이야기를 해주시기를 기다렸습니다. 페트로니우스: 미즈 어! 안녕하셨나요? 그..
  • 이갈리아의 딸들을 읽고. 2페이지
    이갈리아에서는 작가가 남성에 비유하고 있는 맨움들이 모여 앉아 새로 나온 턱수염클립 따위에 대한 수다를 떨고 아기를 돌보는 등 집안일을 하며 치마를 입는다. 파티장 에서 춤을 추는 것도 그들이고 여성들이 자신을 택해주기를 조용..
  • 이갈리아의 딸들을 읽고 4페이지
    이갈리아의 딸들을 처음 접하게 되었을 때 말도 안 되는 이야기 혹은 절대 불가능한 이야기처럼 느껴졌다. 이 작품의 소재와 내용은 매우 흥미롭다. 현대의 기준가치를 뒤집어보는 거울이랄까. 움(여성)은 브레지어를 하지 않고 피임약..
  • 이갈리아의 딸들 1페이지
    이갈리아의 딸들 이 책은 솔직히 남자인 나에게는 그렇게 유쾌하지 않는 책이다. 특히 나같이 지방촌놈이면서 조금은 가부장적인 분위기에서 살아온 사람에게는 말이다. 현실 속에서의 남자와 여자의 성 역할을 완전히 뒤..
  • 이갈리아의 딸들 [서평] 2페이지
    사회화되어서 인식되어진 성에 너무나 익숙해져있었다. 얼마 전 “불량주부” 라는 드라마를 보면서도 남자가 가사를 도맡아 하고 여자가 돈을 벌어오는 장면을 통해 “남자가 얼마나 무능력하면 저럴까?” 혹은 “집에서 밥하고 빨래만 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이갈리아의 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