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군 기미년조의 西征을 전후해 나타나는 정치세력간의 대립양상 고찰

등록일 1999.10.05 한글 (hwp) | 8페이지 | 무료

목차


1. 머리말
2. 기미년 西征의 전개와 그 과정에서의 대립양상
3. 西征 실패 직후의 제 대립양상
4. 맺음말

본문내용

우리가 광해군(재위 1608-1623)에 대해 익히 알고 있는 것을 들자면 중립적 실리외교를 편 임금, 그리고 쫓겨난 임금이라는 사실일 것이다. 그가 사대외교라는 조선초 이래의 외교원칙을 깨고 시기에 적합한 외교정책을 폈다는 것, 또 그로 인해 폐위되었다는 사실은 조선조의 임금들 중에서 충분히 우리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만한 소지가 있다. 그리고 그의 실각이 조선의 대외정책 변화를 가져와 병자호란의 거의 직접적인 계기가 되었다는 것도 묵과할 수 없는 사실이다. 광해군은 어쩌다가 왕위에서 쫓겨나게 되었을까? 그를 보필해야 할 신하들과의 견해 차이가 어느 정도였기에 폐위까지 당해야만 했을까? 여기에 외교정책에서의 견해 차이가 아닌, 다른 힘의 논리가 존재했던 것은 아닐까?

태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