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주사를 다녀와서

등록일 1999.10.01 한글 (hwp) | 7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새롭게 만들어진 외부와의 경계를 지나 안으로 들어오면-사실 경계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인위적이지만-우측으로 가족처럼 서있는 불상의 집단을 볼 수 있다. 각각은 모양새와 크기가 모두 다르며 지극히 단순화되어 있고 투박하다. 그것은 흡사 시내 어느곳에서나 볼 수 있는 군중들의 모습처럼 다양하며 저절로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운주사가 보여주는 아름다움을 한마디로 말한다면 그것은 집단적 미의식일 것이다

태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