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지이론에대하여

등록일 1999.08.05 한글 (hwp) | 6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최근 퍼지라는 낱말이 전자제품이나 각종 제품 선전에 자주 등장하고 있으나 사실 그 뜻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단지 '기계가 스스로 알아서 기능을 조절하는 능력'정도로만 생각하고 있었다. 마침 그런 찰라에 현대수학개론의 리포트 주제들중 퍼지이론이 들어있어서 퍼지이론에 대해 자세히 살펴 볼겸해서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이 책의 지은이는 일본인이기는 하지만 퍼지이론의 창시자인 미국 버클리 대학의 자디교수를 사사했으며 일본의 퍼지이론의 창시자이기도 하다. 그럼 우선 퍼지이론의 탄생에 대해 알아보자.
퍼지이론은 1965년, 미국 캘리포니어대학교 버클리대학의 L.A.Zadeh 교수가 학술전문지 'INFORMATION AND CONTROL'에 발표한 '퍼지집합(FUZZY SETS)'이란 논문이 그 시초이다. 이 논문에서 자디 교수는 '아름다운 여성의 집합' '키가 큰 사람의 집합'등 경계가 명확하지 않은 집합을 '퍼지집합'이라고 이름 붙였다. 퍼지 집합은 인간사고의 의미정보의 전달중 추상화라는 부분에 중요한 역할을 부여하여 그것을 수학적이론으로써 전개한 것이다. 지금까지 수학에서 사용되고 있는 집합은 남자의 집합이라든지 정수의 집합이라고 하는 것처럼 소속여부가 확실하지 않으면 안되는 것이었다. 이것이 확실하지 않을 경우 집합이라 부르지 않았고, 수학의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이같은 의미에서 퍼지집합론은 새로운 제안이었던 것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