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학

등록일 1999.07.15 한글 (hwp) | 2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옛부터 생물학은 신비하고 불가사의한 것이라고 생각해왔다. 그것은 생물이 신비롭고 고귀한것이기 때문이다. 생물학도 물리나 화학이 자연의 법칙과 질서를 찾아내려 하듯이 생물학에서도 생물체를 대상으로 자연 법칙과 질서를 찾아내려는 학문이다.생명체에서는 물리나 화학같이 법칙과 질서가 없는 겉같지만 생명현상도 엄연한 질서와 법칙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중세를 지나 근세까지의 생물학은 생기론과 기계론으로 대별되었다. 생기론적 생명관은 아리스토텔레스로 대표되는 그리스 자연 철학자들에서 비롯하여 린네를 거쳐 드리슈에 이르기 까지 오랫동안 발전해왔다.생명체는 물리나 화학적원리로만은 설명할수 없는 생명력또는 생명요소가 있다는 생각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이 생명관은 중세를 거쳐 근세에 이루기까지 크게 변함없이 그대로 계승되어 생명과학을 지배해왔다. 이러한 생기론이 르네상스이후 근대 과학이 발전하였던 16-17세기에 이르러서 허물어 지기 시작했다. 선구적인 과학자들이 자연과학을 이해함에 있어서 생기론 처럼 합목적인 생각이나 비과학적인 사고는 배제 되야 한다고 주장하며,

태그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