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중비사 (宮中秘史) 신라편 (新羅篇)

등록일 1999.04.10 한글 (hwp) | 232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創業의 麗花

暴君 彌勒菩薩

고려(高麗) 오백년의 역사를 더듬어 볼 때, 표면에서 호령하던 군주(君主)나 권신(權臣)들 보다도 그 이면에서 오히려 놀랄 만한 힘을 발휘하고, 군주나 권신들을 허수아비처럼 조종한 여성들을 많이 볼 수 있다.
고려 태조 왕건(王建)이 후삼국(後三國)을 통일하고 새나라 고려를 창건하기에 이르는 동안에도 그를 싸고 도는 숱한 여성들이 때로는 찬란한 빛을 비치기도 하고 때로는 심한 그늘을 드리우기도 했던 것이다.
왕건은 원래 송악군(松嶽郡=지금의 開城) 사람인 왕융(王隆)의 맏아들로서 모친은 한씨(韓氏). 신라 헌강왕(憲康王) 삼년(西紀 八七七) 정월에 남제(南第)에서 출생하였다.
그는 어려서부터 남달리 총명하고, 용모가 준수하고, 힘이 강하고, 도량이 넓고, 사려가 심원했다고 하니, 여사(麗史)에서 찬양하듯이 가히 <세상을 제도(濟度)할 자질>을 갖추었다고 볼수 있을 것이다. 왕건의 나이 스무살 되던 해인 신라 진성여왕(眞聖女王) 십년(西紀 八九六) 그는 부친 왕융과 함께 궁예의 휘하로 들어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