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의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등록일 1999.02.24 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문학으로 만나는 역사 / 33

도종환의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눈물이, 떠난다는 생각을 얼핏 떠올렸을 때/얼마나 눈물이 쏟아지던지/애착이나 억울
함 그런 것 때문이 아니라/부정하고 부정해도 끝내 부정할 수 없는/우리의 마음 하나
아주 여리고/아주 작던 그래서 많이도 고통스러웠던/지금까지 나를 끌고 온 그런 것
하나를/역시 버릴 수 없어서 아팠다.”

해직교사 시인 도종환(42)씨의 최근작 `겨울 금강'의 한 대목이다. 지난 89년 전국교직원
노동조합(전교조)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교단에서 쫓겨나 햇수로 9년째를 맞는 처연하면서도
굳건한 심정이 잘 드러나 있다. 전교조 충북지부장인 그는 동료들과 함께 11일부터 다시한
번 단식에 들어간다. 최근 확정된 정부의 노동법 개정안이 교직원노조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데 대한 항의의 표시이다.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일은 이토록 어려운가/단식 농성장에서 병원으로 실려오는
차 안에서/주르르 눈물이 흐른다, 나이 사십에.//아름다운 세상 아, 형벌 같은 아름다
운 세상” (도종환, `단식' 전문).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소논문] 도종환 시인론, 작품론 10페이지
    중 교육 시집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을 발간하였다. 그 후 ... . 이는 교육 시집이라고 명명한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외에도 ... . -----,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제3문학사, 1989
  • 고등학생의 시각으로 바라본 시인 도종환에 대한 보고서 4페이지
    애정은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에서 볼 수 있다. 그는 제일 먼저 ...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을 발간하였다. 이러한 배경지식을 접하고 ...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이 있는데, 이 시집은 시인이 추구하는 교육에
  • 시를통한 삶의 비유 2페이지
    곁을 떠나지만>, <당신은 누구십니까>, <사람의 마을에 꽃이 진다 ... 마을에서>, <접시꽃 당신>, <내가 사랑하는 당신은>, <지금 비록 너희 ... 담쟁이 -도종환-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 [시평 ]도종환 접시꽃 당신 3페이지
    꽃 당신」,「내가 사랑하는 당신은」,「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 ... <도종환의 책과 함께 하는 세상> 의 진행을 맡기도 하였다. 시노래 ... 간행한 도종환의 두번째 시집<접시꽃 당신>의 표제시이다. 이 시의 처음
  • 유서예시 1페이지
    못했지만 세상에 태어나서 너희들과 인연을 맺은 것은 지금까지 살면서 얻은 ... 이 세상을 떠날 수 있게 되어 나는 그 누구보다도 행복해. 너희들과 함께 ... ? 언제나 항상 함께하고 에서 나를 지켜봐 주고 응원해 주는 너희들이
  • 도종환 접시꽃 당신에 대한 철저 분석 6페이지
    도종환은 전교조 결성 초기에 구속되기까지 하는데 <지금 비록 너희 곁을 ... 없어서 아팠다. ‘겨울 금강’은 도종환의 최근작인데 시인이 지난 89년 ... 떠나지만>에 실린 많은 시들은 유치장과 감방에서 지은 탓에 비장한 결의에 차
  • 도종환 시인 6페이지
    역사와 시대에 대한 인식은 『지금 비록 너희 떠나지만』에서 교육 ... 도종환 시인 <목 차> Ⅰ. 서론 1. 도종환의 생애 2. 도종환의 ... 1. 도종환의 생애 1954년 충북 청주에서 출생하였다. 충북대 국어
더보기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도종환의 `지금 비록 너희 곁을 떠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