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PC 만드는 비법> 7.CPU

등록일 1999.02.24 한글 (hwp) | 2페이지 | 무료

목차

없음

본문내용

<빠른PC 만드는 비법> 7.CPU

90MHz CPU를 120 혹은 133MHz 정도의 속도를 내게 만든다면? 그렇게만 된다면 컴퓨터를
빠르게 사용하는 것은 물론 돈도 아낄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어 한때 붐을 일으키
기도 했다. 펜티엄 제작 공정의 맹점을 이용해 제 속도보다 더 높은 속도를 내게 만드는, 하지만
일부에서는 안정성을 해친다는 측면에서 부정적으로 보기도 하는 오버클러킹. 내 메인보드에서
지원하는지, 한다면 어느 수준까지 가능한지 '면밀히' 살핀 후에 도전해 보자.

CPU 클럭을 바꾸자
각 CPU에는 정상적으로 동작하는 속도가 있다. CPU 뒤에 붙는 200MHz니 133MHz 등의 숫
자가 속도를 뜻한다. 이것을 다른 말로 클럭이라고 하는데, 이 클럭수에 따라 CPU의 처리 속도
가 결정된다고 할 수 있다. 즉, 클럭이 빠를수록 처리속도가 빨라지는 것이다. 오버클러킹이란
CPU에 정해진 클럭을 변화시켜 줌으로써 CPU 성능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인텔의 CPU 제조공정 때문인데, 내부 설계가 같은 CPU들은 하나의 생
산라인에서 제조된다. 하지만 개개 CPU는 성능에 차이가 있다. 그래서 일단 CPU를 먼저 만들어
놓은 다음 테스트를 거쳐서 각 클럭에 맞게 작동하는 CPU를 골라낸다. 예를 들어 하나의 펜티엄
CPU가 있다고 하자. 이 CPU가 테스트 때 166MHz 클럭을 견디면 '펜티엄-166MHz'가 CPU에
새겨져서 판매되고, 그렇지 못하고 150MHz나 133MHz에서 정상적으로 작동한다면 150MHz나
133MHz로 판매된다. 그러나 133MHz라고 해서 166MHz를 못 견디는 것은 아니다. 다만 테스트
를 굉장히 정밀하고 세밀하게 할 뿐만 아니라 약간씩 여유를 두고 클럭을 정하기 때문에 실제로
133MHz에서 동작할 수 있어도 100MHz 제품으로 결정해서 판매한다. 그 이유는 정상 동작을
보증해야 되기 때문이다.


참고 자료

없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